본문 바로가기

여러가지과학/깊이있는과학

인공위성의 모양까지 확인할 수 있는 광학망원경

우리나라 광산업은 일본에서 기술을 이전 받은 쌍안경 등을 단순 생산하면서 시작하였다.

하지만 불과 30년 만에 디지털카메라, 휴대폰 렌즈 등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첨단산업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하였다.

IMF 외환위기를 거치면서 우리나라 광산업은 대기업에서 중소전문기업으로 재편되었다.
 
이들 전문기업들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며, 그 중심에 KRISS(한국표준과학연구원) 우주광학센터가 있다.

KRISS는 지난 20년 동안 정부출연연구기관 중 유일하게 초정밀 광학계 제작과 평가연구실을 운영하고 있다.

광학굴절률, 초점거리, 형상 등의 광학시험 서비스와 교정 시스템을 제공하고 새로운 광계측기기들을 개발함으로써 국내 초정밀 광산업의 중심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렌즈나 거울 같이 빛을 다루는 광학부품이나 카메라와 같이 상을 맺는 광학계는 전통 광산업뿐만 아니라 정보통신산업, 반도체산업, 방위 우주산업 등 첨단산업에서 핵심 기술로 사용되고 있다.

직경 2 m급 광학거울을 가공하는 모습

KRISS 우주광학센터가 개발한 직경 2m급 광학거울로 만들어진 천체망원경으로 하늘을 쳐다볼 경우, 너무 높아 미사일이 도달하기도 어려운 높이에 있는 인공위성의 모양까지 식별할 수 있다.

직경 1m급 망원경으로 인공위성의 유무만 확인이 가능한 것에 비하면 놀라운 기술적 진보이다.

하지만 그동안 관련 산업의 기술은 극히 소수 국가의 전유물이었다.

대형 비구면 거울은 우주용 망원경 및 지상용 천체망원경에 필수적인 부품이며, 특히 우주용 망원경 부품은 군사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선진국에서는 해당 부품에 대한 수출이 엄격히 통제되고 있다.

KRISS 우주광학센터는 직경 1 m급에 이어 2 m급 광학거울을 제조하는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천체관측용 대형 망원경과 위성에 사용되는 카메라에 필요한 국내 수요를 충족할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 KRISS는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거대마젤란망원경(GMT : Giant Magellan Telescope) 사업에 이를 활용할 계획이다.

G
MT사업은 허블망원경보다 해상도가 10배나 향상된 직경 25 m급의 대형 망원경을 2018년 칠레의 라스캄파나스에 설치하는 미국 주도의 국제협력 사업이다.
 
KRISS는 한국천문연구원과 함께 직경 1.1 m 비축비구면 광학거울 7개를 제작해 이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GMT사업 참여는 우리나라의 대형 광학계 제조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는 놓칠 수 없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성재 KRISS 산업측정표준본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