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융합연구소

내가 만든 피카츄? 증강현실 캐릭터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조작기술 개발 요즘 적용범위가 급격하게 늘고 있는 증강현실.실제를 바탕으로 구현되는 증강현실은 그 자체만으로도 신기한데요. 그런데 증강현실에 나타나는 캐릭터를 사용자가 자유롭게 움직이고 변화시킬 수 있다면 어떨까요?그것도 간단하게 스마트폰 앱으로 말이죠. 증강현실 속 캐릭터 실시간 조작기술 개발 현재 가장 널리 사용되는 증강현실 콘텐츠는 PC환경에서 특화된 저작 툴을 이용하거나 전문 프로그래밍 언어로 가상의 객체를 선택하고 조작해야합니다. 때문에 당연히 프로그램언어나 툴에 대한 전문지식이 필요하고요. 여기에 복잡한 과정과 만만치 않은 비용도 불가피하고요. 우운택 KAIST 교수(KI IT융합연구소 증강현실연구센터) 연구팀이 현실공간에 존재하는 가상 객체의 이동경로를 안경을 통해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 더보기
진짜 책같은 전자책 나온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가 전 세계적으로 빠른 속도로 보급되면서 전자책 어플의 활용 빈도도 높아져 보다 자연스럽고 편리한 전자책이 나오고 있습니다. KAIST IT융합연구소 이호원 교수팀이 터치스크린의 간편한 조작을 통해 전자책의 페이지를 손쉽게 넘길 수 있는 '스마트 이북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이 기술은 전자책을 이용해 독서를 할 때에도 종이책을 읽는 것과 같은 자연스러운 독서기능이 가능합니다. 핵심기술은 비센서 영역인 베젤(디바이스의 테두리 부분)을 이용한 인식기술입니다. 기존 터치스크린 방식은 터치영역 내에서만 인식 할 수 있는 반면 이 시스템은 터치영역과 베젤영역에서의 이동을 인식할 수 있습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터치스크린의 간편한 조작을 통해 여러 페이지를 넘길 수 있는 페이지 플립핑(Pa..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