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플레어

가장 강력한 태양폭발 발생(동영상)  한국천문연구원은 올 해 들어 가장 강력한 태양폭발이 3월 7일 9시경 발생해, 8일 오후 고에너지 입자가 지구에 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폭발은 이번 태양주기 들어 11번째(올해 들어 3번째) X급 태양 플레어를 발생시켰습니다. 플레어의 세기는 B, C, M, X등급으로 분류되는데 X급이 가장 큰 플레어입니다. 플레어 세기는 2011년 작년 8월 9일 발생한 폭발이 더 크지만, 전체 에너지를 고려하면 이번 플레어가 가장 강력한 플레어라고 합니다. 이번 태양폭발에서는 플레어와 동시에 태양물질방출(CME; Corona Mass Ejection)이 발생하여 초속 2200km의 속도로 지구를 덮쳤습니다. 방출되는 태양물질은 지구에 지자기 폭풍을 일으키고 HF 통신 및 GPS 신호에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 더보기
2011년 9월 7일 태양폭발(동영상업데이트) 우리나라 시간으로 2011년 9월 7일 오전 7시 20분 경 지난 2월 15일 발생했던 태양폭발과 비슷한 규모의 X2등급 플레어가 지구방향으로 발생했습니다. 플레어는 AR1283(N13W11) 지역에서 발생하였으며 CME를 동반했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이 분석한 결과 CME 속도는 약 900 km/sec이지만, 진행방향이 지구를 비껴가기 때문에 지구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구 도착 예상은 9월 9일 10 - 20 UT (9월 9일 19 시~9월 10일 05 시 : KST) 입니다. 우주환경 경보 R3 플레어 발생 시점 2011년 9월 7일 07:12 (KST) 플레어 종료 시점 2011년 9월 7일 07:24 (KST) 플레어 최대 세기 X2.1 프로톤 이벤트 발생 시점 해당없음 프로.. 더보기
태양폭풍이 지구를 덮치는 위성 영상 한국천문연구원은 우리나라 시간 2월 18일 오전 10시 30분경 천문연구원에서 운영 중인 지구자기장 측정기를 통해 최근 태양폭풍의 지구 도달에 따른 지구자기장 변화가 관측됐슴을 확인했습니다. 이번 태양폭풍의 도달은 미국 NOAA의 ACE위성(지구에서 태양쪽으로 150만 km에 위치)에서도 9시 40분경 관측됐습니다. 이번 태양폭풍은 지난 2월 15일 10시 45분경 발생한 X급 태양폭발에 동반하여 발생한 것으로, 그로부터 약 72시간의 시간차를 두고 지구에 도달한 것입니다 태양폭풍은 발생 당시 900 km/s의 속도였지만 진행해 오면서 감속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번 태양 폭풍에 의한 지자기 폭풍은 중간정도의 위력을 가질 것이며, 향후 약 2~3일간 간헐적인 단파통신 장애, GPS 위치정보 오차 증가, .. 더보기
강력한 태양 폭발 관측, 고속 플라즈마 입자 지구 도달 한국천문연구원은 우리나라 시간으로 2월 15일 오전 10시 44분에서 56분 사이에 X등급의 태양 플레어 폭발 (X2.2)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X등급은 대단히 강력한 폭발로 분류됩니다. 이번 폭발로 인한 전리층 교란은 위성통신에도 영향을 줄 수 있으며, 특히 GPS 등 위성항법시스템을 활용한 정밀 측위(지구상 위치측정)에 오차를 유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번 태양 폭발로 발생한 플레어는 빛의 속도로 발산돼 이미 지구 전리층에 영향을 주어 아마추어무선통신 등 단파통신에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는 한국천문연구원에서 모니터링하는 전리층 관측자료에도 변화를 주었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에서 운용하는 태양저주파관측기(e-CALLISTO)에는 15일 오전 11시에서 12시 사이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