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아름다운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섬을 찾아다닙니다.

여행이 아닙니다.

주민들이 엄두를 못내 보고만 있던 어마어마한 쓰레기를 걷어냅니다.

또 세상과 떨어져 숨어 있던 이야기를 캐어내 훌륭한 기록을 남깁니다.

이렇게 섬과 세상, 사람과 사람을 연결합니다.



그래도 한 번으로는 그저 여행일 수 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한 섬에 최소한 세 번은 가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섬의 구석구석을 돌아보며 조금이라도 더 알고 싶기 때문입니다.

주민을 한 명이라도 더, 한 번이라도 더 만나 마음과 마음을 연결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섬청년탐사대입니다.


2월 27일 관매도에 상륙한 섬청년탐사대2월 27일 관매도에 상륙한 섬청년탐사대. 이번이 2차 방문.

이곳은 진도에서 다시 한 시간 넘게 배를 타고 가야하는 관매도입니다.

새벽길을 달리고 달려 한낮에서야 도착했습니다.



가져온 도시락으로 간단한 식사를 하고 숙소를 마련하자마자 쉴새 없이 이동을 시작합니다.

산책로가 오솔길이 되고, 길은 점점 좁아져 마치 무인도의 원시림을 지나는 것 같습니다.



마침내 성벽처럼 둘러진 절벽 사이로 해안이 보이는 곳에 도착한 이들, 그리고 눈 앞의 모습에 저절로 터지는 탄성들.  

사람이 찾아올리 만무한 이곳에 양을 가늠할 수조차 없는 해양쓰레기가 끝없이 펼쳐진 모습때문입니다.



인간의 부산물을 파도와 바람이 거부한 흔적. 

과연 저것을 맨손으로 다 치울 수 있을까?

생각도 잠시, 모두들 거대한 쓰레기더미 위로 올라가 자루에 담기 시작합니다.   



도저히 끝이 나지 않을 것 같은 작업.

가져온 자루가 동나도록 치웠지만 처음 그대로와 별반 다른 것 같지 않습니다.



하지만, 누구도 ‘이제 그만’이라고 하지 않습니다.

다시 수십 장의 자루, 이번에 더 커다란 자루가 왔습니다.



또 몇 시간이 흘렀을까, 조금씩 보이는 원래의 모습.

늘어나는 쓰레기자루만큼 해변의 기암과 모래가 제 자리를 찾습니다.



모두들 먼지를 옴팡 뒤집어썻지만 그들은 자기의 모습 대신 깨끗해진 섬을 보며 뿌듯함을 감추지 못합니다.

마침내 해질녘이 되어 그럴듯하게 돌아온 해변을 보는 사람들.



그들은 섬청년탐사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재형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