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2013년 2월 18일 자 연합뉴스 "민주통합당 박홍근 의원은 18일 최근 북한 핵실험 당시 한반도 정밀관측 위성인 아리랑 3호가 국가정보원이 잘못된 좌표를 알려준 탓에 엉뚱한 곳을 찍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는 기사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습니다.

해당기사에는 "국정원이 통보해준 장소가 실제 핵실험 장소와 10.08km 떨어진 곳이어서 아리랑 3호의 촬영범위(반경 8.5km)를 벗어났다"고 나옵니다.

그러나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북핵 실험 당시 아리랑 3호는 핵실험장 전 지역에 대한 촬영이 가능하도록 중심 좌표가 설정되어 있던 상태였습니다.

촬영범위는 68km(길이)×15km(폭)으로, 기상청이 통보한 진앙지 역시 촬영 지역 내에 포함되어 성공적으로 촬영됐습니다.

핵실험 직후 아리랑위성 3호 촬영 영상 범위


그러나 촬영 당일 북한 핵실험 지역의 구름으로 촬영영상으로 지상관측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측은 해명했습니다.

‘13.2.12. 13:15 함북 길주군 주변 기상영상(천리안 위성)


광학렌즈를 장착한 아리랑 3호는 야간 또는 구름 등의 기상 상태에서는 영상 확보가 불가능합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를 보완하기 위해 레이더 촬영 위성인 아리랑 5호를 제작했지만, 현재 발사체를 맡은 러시아 측의 사정으로 발사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관련글>
대한민국 인공위성, 아리랑 위성 시리즈   
http://daedeokvalley.tistory.com/51
아리랑 3호 소개                                 http://daedeokvalley.tistory.com/491
아리랑 3호 촬영 영상                          http://daedeokvalley.tistory.com/516
아리랑 3호 발사 순간                          http://daedeokvalley.tistory.com/49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재형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