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학연구원

궁극의 골다공증 치료제 나온다 □ 소리 없는 도둑이라 불리는 골다공증의 가장 큰 원인은 노화입니다. 폐경 후 여성에서 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급격한 상실에 의해 유발되는 것이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고, 남성도 나이가 많아짐에 따라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한 많은 질환에서 사용되고 있는 스테로이드의 부작용으로도 발생하며, 류마티스성 관절염 환자에서도 발생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골다공증은 심각한 질환으로 인식되지 않고 있지만, 미국은 골다공증으로 인한 고관절골절에 기인한 사망율이 유방암 사망률과 같은 2.8%로 보고되는 등 심각한 질환으로 구분됩니다. 미국에서 만 50세 이상의 성인 중 55%가 골 소실이 일어나고 여성의 40%, 남성의 13%가 골다공증 관련 골절을 겪으면서 연간 150만 명의 골절환자가 발생하고, 이로 인한 .. 더보기
대기오염과 온난화 문제, 일산화질소와 아산화질소를 동시에 줄이는 기술 산업화와 개발의 여파로 발전소, 화학공정, 자동차 등에서 각종 오염물질의 배출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산성가스인 일산화질소/이산화질소, 온실가스인 아산화질소가 포함된 질소산화물이 지구 환경을 위협하는 물질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일산화질소/이산화질소(NOx)는 산성비와 스모그의 주원인으로 기관지 계통에 악영향을 주고 동식물의 성장을 방해하며 건물을 부식시킵니다. 6대 온실가스 중 하나인 아산화질소는 이산화탄소의 310배에 달하는 온실효과를 지니고 있으며, 앞으로 환경 파괴의 최대 주범이 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질소산화물인 일산화질소/이산화질소(NOx)와 아산화질소(N2O)를 저감하기 위한 국내외 기술 경쟁이 치열한데요. 현재까지는 NOx와 N2O를 별개의 공정으로 각각 분리 적용해 운영되고 .. 더보기
창문 유리에 비친 햇빛으로 전기를 만든다 창문에 비친 햇빛으로 전기를 만든다면...? 염료감응형 태양전지는 유리와 유리 사이에 칠한 특수한 염료가 마치 식물이 광합성을 하듯 태양광을 전기로 전환시키는 기술입니다. 대덕연구개발특구지원본부 전략 R&D사업의 지원을 받은 염료감응형 태양전지 창호가 건자재로써 사용이 가능토록 개발됐습니다. 이번 개발품은 투명컬러 형태의 유리창 구현이 가능하고 흐린 날에도 발전할 수 있는 등 기존의 실리콘계 태양전지에 비해 BIPV에 적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번에 개발된 제품은 지식경제부가 대덕특구본부의 전략산업R&D사업을 통해 사업화를 지원해 개발된 것으로 ETRI와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동진쎄미켐, 비즈니스전략연구소 등 6개 기관이 참여한 산학연 연계 협력 형태로 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