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과학이야기
최신 과학기술 동향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26일 오전 11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긴급 브리핑 중인 김승조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과 항우연 기술진.

26일 오전 11시 나로호 3차 발사 준비 절차가 전면 중단됐습니다.

■ 발단

이날 한-러 기술진은 나로호 발사를 위한 준비 과정 중인 오전 10시 10분 경 1단부로 헬륨가스를 공급하는 장치에서 압력이 떨어지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이에 기술진이 직접 환인한 결과 공급장치의 결속부에 있는 씰이 파손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 장치는 기계 결속 장치 사이의 밀폐율을 높이는 역할을 합니다.

상온에서 기체상태인 헬륨 등 연료를 액체 상태로 만들려면 극저온 상태를 유지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날 브리핑한 김승조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에 따르면 나로호 1단부를 전담하는 러시아측은 이 씰의 예비 부품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 절차

그런데 문제는 이 씰을 교체하기 위해서는 현재 기립 상태인 나로호를 다시 눕히고, 조립동으로 가져와야 한다는 것입니다.

나로호를 조립동에서 발사대로 옮길때와 같이 무진동 차량에 실어 저속으로 옮기면 하루, 교체 하루(최상의 조건일 경우), 다시 조립동에서 발사대로 이동 하루, 그렇게 최소 3일이 필요합니다.

■ 문제점

여기에는 심각한 문제가 있습니다.

이번 수리 절차는 보안 상의 이유로 1단 부를 맡은 러시아만 작업에 참여하고, 우리 기술진은 참관 조차 못한다는 것입니다.

즉 조립동으로 옮겨 정밀조사를 할 때 다른 이상이 있어도 우리늘 알 수 없고, 러시아가 제공하는 정보에 전적으로 의존해야 합니다.

실제 이날 브리핑에서 항우연 관계자들은 현재 문제가 된 씰의 제질조차 모르고 있습니다.

posted by 글쓴이 과학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