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밌는이야기/놀이야기

추위, 폭우, 서리 이겨낸 창원단감 본격 출하<창원단감축제 블로거 팸투어>

창원 동읍 화목마을 김봉순 사장님이 단감 출하시기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11월 5일부터 경남 창원시 동읍의 단감이 일제히 출하되기 시작했습니다.

창원 동읍 화목마을 작목반 총무님인 김봉순 사장님은 올해 창원 단감의 당도가 예년보다 더 좋을 것 같다고 합니다.

수확을 시작한 창원 단감

그런데 원래 예상했던 올해 작황은 그리 희망적이지 못했습니다.

늦봄까지 이어진 냉해에 이어 한 여름 이틀이 멀다하고 쏟아지는 비때문에 단감 농장의 걱정은 이만저만한 것이 아니었지요.

농협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표시.김봉순 사장님은 5년전 큰 냉해피해로 90% 손실을 본 가슴아픈 기억을 갖고 있습니다.

다행히 가을들어 화창한 날이 이어지면서 봄, 여름의 악재를 어느정도 극복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또 다시 걱정거리가 찾아왔습니다.

첫 서리가 예년보다 빠른 10월 25일 경 내렸기 때문입니다.

첫 서리가 내리면 곧 감을 따야 한다고 합니다.

첫 서리를 맞은 후 누렇게 변하고 있는 감나무 잎.

하지만 첫 서리 이후 다시 기온이 높아지고 맑은 날이 이어지면서 당도가 오히려 더 좋아졌다고 합니다.

참고로 과일의 당도는 기간 동안 온도 차가 클수록 좋아지며, 그래서 일교차가 큰 지역의 과일이 더 맛있다고 합니다.

올해 수확량은 연중 좋지 않았던 기상조건 탓에 전년 대비 90% 수준이지만, 마지막 기온 뒤집기로 더 높은 당도를 유지해 다행이라고 하네요.

출하 준비 중. 오래된 세랙스네요.

단감으로 채워지질 기다리고 있는 박스.

                                김봉순 농장 010-5020-1425

관련
<창원 단감, 단맛의 비밀은 주남저수지?>http://daedeokvalley.tistory.com/204
<변비를 없애는 단감, 창원단감축제>http://daedeokvalley.tistory.com/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