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밌는이야기/맛이야기

음식 맛이 기억나지 않는 신성동 남원골 추어탕

찬바람 쌩쌩부는 요즘 듣기만 해도 따뜻한 맛집 얘기입니다.

지난 9월 더위가 한창일 때 신성동에서 꽤나 유명한  남원골 추어탕을 갔습니다.


계절도 계절이지만 맛도 좋다고 소문나서인지
식당안엔 사람이 한 가득.
밖에도 기다리는 사람 몇몇.

먼저 튀김을 시켰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더위가 점점 강도를 더해갑니다.

이미 땀이 나기 시작.



드디어 좋아하는 추어탕이 나왔습니다.
그러나 너무 더워서 온 몸에 땀이 줄줄.
몇 숫가락 뜨기도 전에 와이셔츠는 벌써 거의 다 젖었습니다.

혹시 에어컨이 고장났나 확인해보니
에어컨 풀 파워 가동 중.
용량이 딸렸기 때문입니다.

사람 열기에 음식 열기에...거기에 백프로 부족한 에어컨.

그저 빨리 나가야 겠다는 생각뿐입니다.
음식 맛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숨막힙니다.

다른 사람들도 부채질하랴 땀 닦으랴...

내년 여름에 갔을땐 에어컨 한 대 더 들여 있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신성동 | 남원골추어탕
도움말 Daum 지도